상단영역

실시간뉴스
편집 : 2022-11-28 11:13 (월)

본문영역

  • 국제
  • 입력 2022.11.24 09:03

우크라軍 러시아 '포로 처형' 논란 확산...러 "복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병사 '즉결 처형' 장면 추정 영상 나돌아
러시아 측, "우크라가 범죄저릴렸다"며 격앙 반응

투항한 러시아군 포로를 향해 총격을 가한 우크라이나 군의 전쟁범죄 의심 정황이 담긴 동영상이 확산하면서 유엔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투항한 러시아군 포로를 향해 총격을 가한 우크라이나 군의 전쟁범죄 의심 정황이 담긴 동영상이 확산하면서 유엔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가 포로로 잡힌 러시아 병사들을 '즉결 처형'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나돌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 내용을 분석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며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고, 미국 정부도 해당 사안을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 마키이우카의 한 농장에서 러시아군 포로 11명이 숨진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영상에는 러시아군 포로들이 머리에 손을 얹고 엎드려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군이 총부리를 겨누고 있고, 뒤이어 엎드린 포로들이 숨져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두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전쟁포로를 사살했다"고 주장하며 "전범을 찾아내 처벌하겠다"고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반드시 추적해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련 우크라이나 병사들을 '전범'이라 칭하며 이들을 국제기구에 수배 대상으로 올리겠다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외신들은 전투 능력을 상실한 포로를 처형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 행위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엔도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진 전쟁범죄 가운데 러시아 포로에 대한 즉결처형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언을 확보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9월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학살' 행위를 벌여온 러시아가 전쟁 범죄를 운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실제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인권감시팀이 우크라이나에서 진행한 조사 내용에 따르면 러시아 포로에 대한 우크라이나군의 가혹 행위 사례도 있었지만, 대다수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포로들을 상대로 고문과 가해행위 등을 한 경우였다.

우크라이나 측도 이 사건을 조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 프리마미디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