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실시간뉴스
편집 : 2022-11-28 11:13 (월)

본문영역

  • 국제
  • 입력 2022.11.24 09:21

러 제재 '원유상한가' 현실로...“EU, 러시아 원유 수입 상한가 60달러로 잠정 합의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포함 주용 7갸국(G7) 23일(현지 시간) 합의
호줃ㅎ ㄷㅎㅇ참키로...한국 동참 약속 상태
러시아, 원유상하가 동참 국가에 보복 언질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

우크라이나 전쟁을 이유로 러시아에 대한 '원유 상한가' 도입을 시도하고 있는 미국을 중심ㄴ으로 하는 서방국가들의 움직임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미국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EU)이 23일(이하 현지 시각) 러시아산 원유의 수입 상한가를 1배럴당 60달러로 합의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합의가 이뤄지면 60달러보다 높게 거래한 러시아산 원유는 12월 5일부터 해상 보험이나 해상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EU 소속 27개국 대사는 23일 러시아 원유 상한가와 관련한 이견을 조율했다. G7은 해당 논의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지만, EU가 결정한 러시아 원유 상한가에 따르기로 했으며, 호주도 동참하기로 했다.

WSJ에 따르면 러시아 원유 상한액은 60달러 혹은 65달러가 유력하다. 하지만 폴란드, 리투아니아 등 일부 EU 회원국은 20달러 수준으로 낮추자는 입장이다. 이는 생산 원가 수준에 가깝다. 러시아 원유의 배럴당 추출 비용은 12~20달러로 알려져 있다. 이날 거래된 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80.95달러였다.

러시아산 원유 상한가는 EU 회원국 만장일치로 합의해야 한다. 따라서 EU 회원국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 일각에선 상한액이 70달러 수준으로 상향 조정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WSJ는 “상한액을 너무 낮추면 겨울철 에너지 부족 위기를 더 키울 수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러시아산 원유 상한액이 정해지면 상한액이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수출입 금융, 선박 보험 등이 금지된다. 미국 재무부는 “기업들이 가격 상한선을 위반하는 러시아 원유를 운반할 경우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러시아는 미국을 중심으로 하는 대 러시아 원유상한가 동참 국가에 대해서는 향후 에너지 수출 등을 제한하는 등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프리마미디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