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실시간뉴스
편집 : 2022-11-28 11:13 (월)

본문영역

  • 경제
  • 입력 2022.11.22 15:08

미국, 동맹의 러시아 제재 안먹히나...각 국에 사절단 파견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21일 보도
미 정부, 주요 부처 고위급인사 동맹국 등 외교 파트너 국가에 보내
재무부, 상무부, 국무부 하위직 까지 세계 각 국 파견 보도에 제재 구멍 분석도
러시아 물자 보급 유통망까지 파악 업무도...

 공무원까지 세계 각 국을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 책임을 물어 러시아를 상대로 한 강도 높은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서방국가들이 이를 기파하고 있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에 미 정부는 각 국에 사절단을 모내 재제 수위를 높일것을 강요하는 등 압박 쉬위를 높히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공무원까지 세계 각 국을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 책임을 물어 러시아를 상대로 한 강도 높은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서방국가들이 이를 기파하고 있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에 미 정부는 각 국에 사절단을 모내 재제 수위를 높일것을 강요하는 등 압박 쉬위를 높히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우크라이나 전쟁 책임을 물어 러시아를 상대로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국제적인 제재를 주도하고 있는 미국이 최근 각 국에 고위 관리를 파견해 가면서까지 제재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고위 서방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과 서방이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직후 시작한 러시아 제재에 누수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미 정부가 이를 단속하기 위해 비밀리에 이들 국가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밝혔다.

관계자에 의하면 "미 정부는 부처 고위급 인사들을 동맹국과 외교 파트너 국가에 보내고 있으며, 재무부와 상무부, 국무부의 비교적 하위급까지도 파견보내 돌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현지 정부와 제재 우회 네트워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제재 참여를 꺼리는 당국 및 기업들을 조용히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이들은 러시아 물자를 보급하는 유통망 파악 및 금융 거래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제재하면서 동맹 등 다른 파트너들도 참여토록 촉구했다.

WSJ 는 자체 분석결과 주요경제 대상국가들이 러시아에 수출한 무역품 규모가 올해 2/4분기 기준 제재 이전보다 50% 이상 감소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의 전통적인 동맹을 포함한 일부 국가들의 러시아 상대 수출 규모는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WSJ는 한국과 일본의 대러 수출이 여전히 제재 이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초기 손실의 거의 3분의 1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유럽연합(EU)도 대러 제재를 계속 확대하고 있으나 당초 무역 감소분의 일부를 되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전쟁 이전부터 러시아와 가까히 지냈던 오스트리아, 체코, 스위스의 은행들은  앞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한다고 밝혔으나 실제 행동은 크게 달랐다.

스위스 금융 당국은 지난 4월 80억 달러(약 10조 128억 원)의 러시아 자산을 동결했다고 밝혔지만 5월에는 이들 자산중 약 30억 달러를 풀었다고 알렸다.

미 정부는 현재 여러 사정으로 볼 때 이미 공개적으로 제재에 구멍이 있다고 경고 하고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중국은 공개적으로 미국 주도의 제재를 불법으로 규정하며 러시아와 무역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전쟁에서 우크라이나에 무인기를 판매하겠다고 약속했던 튀르키예도 슬그머니 러시아와  줄타기를 하고 있는 양상이다.

  

 

 

저작권자 © 프리마미디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